식이요법
운동요법
부위별 다이어트
운동과 건강
건강챙기기
임산부/산후 필라테스
운동량 계산

Home > 생활건강 >건강/다이어트>건강챙기기
건강을 해치는 나쁜 자세
예문사「얼굴에 다 있다」 | 2015.03.17 | 추천 1 | 조회 5539
스크랩하기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키에 맞지 않는 세면대 키에 맞지 않는 세면대에서 세수하거나 손을 씻는 것은 허리에 적지 않은 부담을 준다. 그렇다고 가족 개개인에게 맞출 수는 없는 일이다. 앞뒤로 다리를 약간 벌리고 상체의 무게를 앞쪽 발에 실으면 허리에 무리가 적게 간다.

고개를 숙이는 자세 밥을 먹을 때, 부엌일을 할 때, 책상에서 업무를 볼 때, 컴퓨터 작업을 할 때 등등 우리는 각종 생활 속에서 거의 매 순간 고개를 숙인다. 고개를 숙이는 자세는 각종 병을 일으키고 건강을 위협한다. 그래서 현대인은 누구든 약간씩은 목 디스크를 앓고 있다. 고개를 숙이고 있는 시간이 길면 길수록 상태가 악화하므로 되도록 고개를 숙이지 않는 습관을 들이는 것이 좋다. 고개를 숙이는 작업을 해야 한다면 틈틈이 고개를 뒤로 젖혀 목과 어깨의 근육을 반드시 풀어주어야 한다.

등이 구부정한 자세 척추에 악영향을 미치는 가장 나쁜 자세다. 가슴을 압박하기 때문에 폐를 비롯한 소화기와 오장육부에 좋지 않다. 평소에 고개는 바로 세우고 가슴을 펴고 생활하는 습관을 들이도록 한다. 습관처럼 몸에 밴 자세를 하루아침에 바꾸기란 쉽지 않지만, 등이 굽은 자세는 반드시 바로잡아야 하므로 의식적으로라도가슴을 활짝 펴도록 한다. 이때 목, 어깨, 허리에는 힘을 뺀다. 가슴을 편 자세로 생활하면 구부정한 등이 펴지고 앞으로 나온 고개도 제자리로 돌아오고 배도 들어가게 된다.

다리를 꼬는 자세 다리를 꼬고 앉는 것이 편하다는 사람도 있지만 이런 자세는 위장을 나쁘게 하고 골반을 틀어지게 하며 척추를 휘게 한다. 혈액순환 장애로 다리가 저리고 엉치엉덩관절이 과도하게 늘어나 요통의 원인이 되기도 한다. 앉아 있을 때는 되도록 다리를 꼬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 짧은 치마를 입으면 의식적으로 다리를 한쪽으로 모아서 앉게 된다. 이런 자세가 굳어지면 골반이 뒤틀려 양쪽 골반의 높이와 다리의 길이가 달라질 수 있다. 게다가 균형이 깨진 자세로 인해 요통을 유발하고 허리뼈와 등뼈가 휘어 척추의 정렬 상태가 흐트러진다.

성실하고 건강한 기운을 받는 걸음걸이 걸음걸이는 그 사람의 성품을 알려주는 척도가 되기 때문에 옛 성현들은 걸음걸이로 사람의 됨됨이와 기운을 파악했다. 침착하지 못하게 총총걸음을 걸으면 정신이 불안정하게 된다. 뱀처럼 비뚤거리면서 걸으면 파란만장한 삶을 살게 된다. 불만이 많아지면 발을 질질 끌면서 걷게 된다. 고민이 있으면 머리를 푹 숙이고 걷게 되는데, 삶이 비관적으로 변한다. 가슴을 쫙 펴서 척추를 곧게 세우고 어깨에 힘을 빼고 턱을 약간 당기고 시선은 10미터 앞을 향하고 걸음걸이를 직선으로 여유 있게 걸으면 성실하고 건강한 기운을 받는다.

퇴행성관절염의 원인이 되는 하이힐 신발은 발을 보호하는 집이다. 다리가 길어 보이게 하고 키가 커 보이게 하려고 신는 하이힐은 오래전부터 여성들에게 필수품이었다. 그러나 하이힐은 무릎과 고관절에 무리를 주기 때문에 퇴행성관절염의 원인이 되기 쉽다. 아름답게 보이기 위해 신는 굽 높은 신발은 자세를 망가뜨릴 뿐만 아니라 외모와 건강까지 해칠 수 있다. 신발을 선택할 때는 모양보다 편안함을 고려하는 것이 좋다. 옷보다는 신발에 투자하자. 발에 잘 맞고 굽이 적당하여 편안한 신발을 골라 몸에 무리를 주지 않도록 한다.

긴장성 두통의 원인이 되는 높은 베개 아침에 일어나 세수를 하고 난 후 고개를 돌리거나 숙일 수 없을 만큼 목이 뻐근할 때가 있을 것이다. 코를 심하게 골거나 성장기의 자녀 키가 잘 자라지 않는다면 높은 베개를 사용하고 있을 수 있다. 높은 베개를 베고 자면 목과 어깨 근육이 밤새 긴장하게 된다. 계속 높은 베개를 사용하면 긴장성 두통이 생기고 항상 피곤한 상태가 지속된다. 그렇다고 베개를 베지 않고 자면 목뼈 전체와 척추에 무리가 간다. 따라서 되도록 낮은 베개를 베거나, 목만 받치고 머리는 바닥에 닿는 목 베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자세를 바로잡는 생활 명상법
다음은 올바른 자세를 잡아주는 방법이다. 먼저 바닥에 얇은 담요를 깔고 최대한 편하게 앉는다. 가부좌나 반가부좌로 앉으면 다리에 통증을 주므로 다리나 발이 겹치지 않도록 하고 발등이 바닥에 닿는 편안한 자세인 평좌로 앉는다. 척추를 곧게 해 허리를 편다. 팔과 손은 최대한 편하게 하여 무릎 위에 놓거나 다리 중앙에 놓는다. 눈을 감고 턱은 약간 당기고 숨을 고른다. 생각과 느낌을 배에 집중한다. 숨을 들이쉴 때는 배가 불러오는 것을 느끼도록 하고 내쉴 때는 배가 꺼지는 것을 느끼면서 호흡한다. 이때 잡념이 떠오르면 물리치지 말고 잠시 호흡을 고르고, 다시 숨 쉬는 배의 느낌에 집중한다.
이 방법을 아침에 일어난 후 혹은 밤에 잠자기 전 10분에서 20분, 더 할 수 있으면 30분에서 1시간 정도 하면 좋다. 이 방법을 매일 행하면 차츰 척추가 곧아지고 혈액순환이 좋아진다. 또 기가 안정되면서 심신이 이완되어 세포가 균형을 찾고 좋은 기를 생성한다. 마음이 정화되어 하루의 시작과 정리를 잘하게 해준다. 건강한 마음을 만들어 건강한 육체를 점차 찾을 수 있으며, 마음이 편안해 얼굴이 맑고 윤택해지고 삶이 행복해진다.

출처 | 예문사「얼굴에 다 있다」

1

건강

스크랩하기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전체 0
※ 게시판 운영 정책에 맞지 않는 댓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page
  0  

엄마품처럼 편안하게 하기스 기저귀
도담도담오가닉 유아용품 최대40% 특가 할인
해피랜드 쿨시리즈 단독 한정특가 기획전(2주)
유아동 도서 금액대별 사은품 및 할인 기획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