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성장&발달
아기돌보기
육아노하우
아기먹거리
아기건강
워킹맘육아
아빠 육아
마미라이프
신생아
1~2개월
3~4개월
5~6개월
7~8개월
9~10개월
11~12개월
13~18개월
19~24개월
25~30개월
31~36개월
만3~5세
만5~7세

Home > 육아>주제별>아기 돌보기
늘 엄마 찾는 아이, 어떻게 해야 하죠?
앙쥬 | 2019.01.16 | 추천 1 | 조회 1850
스크랩하기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모든 일에 엄마와 함께하려는 의존적인 모습을 보이면 엄마도 아이도 피곤하고 힘든 상황이 자주 펼쳐진다. 아이가 스스로 결정하지 못하고 늘 관심과 허락을 요구한다면 지나치게 과잉보호하는 것은 아닌지 양육 태도부터 점검해볼 필요가 있다. 아이 스스로 선택하고 어려움을 이겨낼 수 있도록 독립심을 키우는 양육 방법을 함께 알아보자. ▶ 독립심은 언제부터 생길까?
엄마의 도움 없이 아무것도 하지 않으려는 아이를 보면 걱정스럽다가도 아직 어리다는 생각에 혹은 서툰 아이를 기다릴 여유가 없어 매사 도와주는 경우가 많다. 이런 엄마의 생각과 행동이 의존적인 성향의 아이로 키울 수 있다. 언젠가는 유치원, 초등학교 등에서 혼자 생활해야 하기 때문에 언제까지나 품 안의 자식으로 키울 수도 없는 노릇. 아이의 성장발달에 맞춰 엄마는 아이를 하나의 인격체로 인정하고 독립심을 길러줄 필요가 있다.
아이는 생후 12개월까지는 거의 모든 영역에서 엄마가 돌봐줘야 한다. 그러나 돌 무렵, 걷기 시작하면서부터 아이는 세상을 탐색하고 독립심도 생긴다. 생후 18~24개월 정도가 되면 언어 및 사고능력, 독립심이 발달하며 자아가 생기고 ‘아니’ ‘싫어’라는 표현과 함께 자신의 뜻대로 행동하고자 한다. 하지만 여전히 엄마와 잘 떨어지려고 하지 않고 늘 옆에서 보살펴주기 원한다. 만 3세가 되면 정서적으로 독립하는데, 이때부터는 혼자 놀거나 친구들과 잘 놀수 있다. 하지만 이 시기가 지났음에도 늘 엄마에게 의견을 구하거나 허락을 받으며 모든 문제를 해결해주길 바란다면 의존적인 아이라 볼 수 있다. 아이가 늘 엄마에게 매달리면 엄마도 아이도 힘들고 피곤할 수밖에 없다. 아이가 왜 의존하는지 점검해보고 자율성과 자신감을 키워 독립적인 아이로 자랄 수 있게 도와줄 필요가 있다.

▶ 왜 혼자서 못하고 엄마를 찾는 것일까?
늘 아이를 보호하는 양육 태도 조심스러운 성격의 엄마라면 아이가 자신에게서 멀리 떨어지면 큰일 날 것처럼 경고하고 늘 조심하라고 말한다. 이처럼 엄마가 아이를 과잉보호하면 아이는 세상을 위험천만한 곳으로 인식해 자신을 지켜주는 안전한 엄마 곁을 떠나는 것을 두려워하게 된다.
자신감을 키워주지 못한 경우 아이의 말과 행동에 대해 인정하고 칭찬해주기보다 부족하고 잘못됐다는 반응을 자주 보이면 아이는 자신감을 잃기 쉽다. 자신의 말과 행동을 인정받지 못하고 더 나아가 비난받거나 야단받을 것이라고 생각해 자율적으로 시도하기보다 엄마에게 묻고 허락을 받은 뒤 행동해야 안심하게 된다.
아프고 난 뒤 아이는 몸이 아프면 심리적으로도 불안해 평소보다 엄마를 더 찾는다. 엄마는 아픈 아이를 더 열심히 보살피고 예전보다 더 수용적으로 대하는데, 건강해진 후에도 엄마의 관심과 욕구충족이 지속되길 바라면서 의존적으로 변할 수 있다.
발달 지연이 있는 경우 발달이 늦어지면 신체적, 정신적 능력이 부족해 엄마의 손길이 더 필요할 수밖에 없다. 예컨대 몸이 불편한 아이의 일상생활이나 신변을 엄마가 대신 해결해주는 것. 지능이나 언어 발달이 뒤처진 경우에도 많이 도와주는데, 이러한 생활에 익숙해지면 의존적 성향이 굳어지게 된다.

▶ 의존적인 아이의 독립심 길러주는 노하우
아이가 자신감을 느끼게 긍정의 메시지를 보낸다 아이가 잘한 행동을 보이면 꼭 반응하고 칭찬한다. 아이의 사소한 언행에도 수시로 “맞아” “좋은 생각이야” 등의 긍정적 반응을 보인다.
어려움을 이겨내게 격려한다 아이는 잘해내지 못할 때 좌절감을 느낀다. 이때 엄마는 아이가 다시 도전하도록 격려한다. 단 “다시 하면 꼭 잘할 거야”처럼 부담은 주지 말자. “네가 아직 어려서 잘 못하니까 당연해. 네가 다시 해본다면 그것만으로도 엄마는 네가 충분히 자랑스러워“처럼 말한다.
선택할 기회를 준다 엄마가 정해주지 말고 두세 가지 선택 사항을 줘 아이 스스로 결정하게 한다. 예컨대 공놀이를 할지 색칠놀이를 할지 아니면 쉴지 질문을 던진 뒤 아이 스스로 선택하게 하면 아이의 독립성과 자율성이 높아진다. 그 선택의 이유를 묻고 답하면 자신의 생각을 말하는 훈련도 이뤄져 더욱 효과적이다.
문제를 스스로 해결하게 한다 아이에게 문제가 생기면 결과에 상관없이 아이 스스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게 기회를 준다. 독립심을 키우기 위해서는 결과보다 과정이 중요하므로 아이의 도전 자체를 칭찬하고 지지해준다.
실패에 대한 두려움을 없애준다 나쁜 결과를 걱정하는 아이는 행동으로 옮기는 것을 주저한다. 엄마는 ”잘할 수 있을 거야“라며 용기를 북돋우고 스스로 실행해보도록 지도한다. 만일 결과가 나쁘더라도 결코 부끄러운 것이 아니며 다시 하면 된다고 일러준다.

출처 | 앙쥬

1

18~24개월, 결정력, 독립심, 양육, 양육 코칭, 양육노하우, 엄마교육, 자기결정력, 자립심

스크랩하기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전체 0
※ 게시판 운영 정책에 맞지 않는 댓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page
  0  

핫썸머 준비! 쿨링 제품 쿨한 가격으로 더 시원하게!
"수상한 레깅스" 이 가격 실화입니다.
맛있는우유 멸균팩 모음전
로라 프렌즈 플러스 프리미엄60cm+선착순대박사은품증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