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성장&발달
아기돌보기
육아노하우
아기먹거리
아기건강
워킹맘육아
아빠 육아
마미라이프
신생아
1~2개월
3~4개월
5~6개월
7~8개월
9~10개월
11~12개월
13~18개월
19~24개월
25~30개월
31~36개월
만3~5세
만5~7세

Home > 육아>주제별>아기 돌보기>안전사고>안전사고 예방
우리아기 안전은 엄마가 지켜줘요
고귀한 탯줄 | 2005.02.23 | 추천 1 | 조회 4996
스크랩하기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 운전할 때에는 안전좌석에운전할 때 아이를 안전좌석(카시트)에 앉힌다. 4~5세 정도까지의 어린이에게는 별도의 안전좌석이 필수이다. 체중이 18~19kg 이상인 경우 추가 안전좌석을 사용하고, 체중이 28kg이상이 될 때까지 일반 좌석에 앉히거나 일반 안전벨트를 쓰지 않는다. 이렇게 대비하면 부상을 80% 줄이고, 사망을 90% 줄일 수 있다고 한다. 아이의 안전이 가장 중요하므로, 꼼꼼하게 따져서 장치가 안전하게 되어있는 것을 고르도록 한다.

★ 안전좌석, 이렇게 고르세요 ★
A. 차의 안전벨트와 쉽게 결합·분리되고 제대로 고정할 수 있는 것
B. 등받이 높이가 아이의 머리보다 높고, 밑면적이 높은 것
C. 옆 보호대가 넓고 깊은 것
D. 아이가 앉는 위치가 낮은 것
▣ 침대 위에 혼자 두지 말자아직 기어 다니지 않는 아주 어린 신생아일지라도 침대 위, 소파 위 등 높은 곳에 아이를 혼자 두지 말자. 하루가 다르게 자라는 아이가 갑자기 처음으로 뒤집기를 하게 되는 경우, 떨어져서 다치는 경우도 종종 일어난다. 아기가 뒤집기 시작하면 침대보다는 바닥에 누이는 것이 안전하다. 아기침대를 사용한다면 측면 가로대를 항상 세우고, 아이가 붙잡고 설 수 있게 되면 매트리스를 낮춰준다. ▣ 보행기를 맹신하지 말자아이가 보행기에 앉아서 잘 놀고 있을 지라도 아이에게서 시선을 떼어서는 안 된다. 활발하게 움직이는 것을 좋아하는 아이들이 보행기에서 놀다가 넘어져 사고를 당하는 경우도 적지 않다. 아이를 혼자 두고 자리를 비우려면 보행기 위보다는 바닥 위에 이불을 깔고 아이를 혼자 놀게 하는 것이 오히려 더 안전하다고 볼 수 있다. ▣ 집안 곳곳에 안전장치를이제 막 기어 다니거나 걷기 시작한 아기들은 이것저것 다 관심을 가지고 서랍이나 문도 다 열어보며 입에 넣어보기도 한다. 아이가 만지면 안 되는 물건이 있는 부엌 싱크대, 책상, 화장대, 서랍 등에는 서랍 안전장치를 설치해서 마음대로 열지 못하도록 해 둔다.
책상, 테이블 등 아이가 잘 부딪힐 수 있는 모서리에는 모서리 보호대를 붙여두어 아이가 다치는 일이 없도록 하고, 벽에 달린 전기 콘센트마다 전기코드커버를 붙여주어 감전 사고가 일어나지 않도록 방지할 수 있다. ▣ 욕실과 문에도 안전하게목욕을 하다가 미끄러지지 않도록 욕조 안이나 욕실 바닥에 욕실안전매트를 깔아준다. 문틈 사이로 아이 손이 껴서 다치는 일이 자주 일어나는데, 압축 스폰지로 만들어진 방문보호대 등을 붙여주면 손이 다치는 것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다. ▣ 쇼핑카트에 아이를 혼자 두지 말자마트 등에 쇼핑카트에 아이를 절대 혼자 두지 말자. 가만히 있으라고 주의를 주어도 아이가 움직이다가 넘어지면 큰 부상을 입을 수 있다. 쇼핑카트가 생각보다 높은 위치에 있어 낙상을 입기 쉽다.


난간을 붙잡고 계단을 오르내리자
반드시 천천히, 난간을 붙잡고 계단을 오르내려야 한다는 것을 가르쳐 주자. 엄마가 함께 손을 잡고 천천히 계단을 오르면서 숫자를 세면서 보여 주는 것이 효과적이다.


밖에서 노는 것을 항상 살피자
아이가 유치원에 들어갈 나이가 될 때까지 밖에서 노는 것을 항상 살피자. 아이가 학교에 들어갈 나이가 되어야 혼자 안전하게 길을 건널 수 있지만, 차도와 인도의 구분, 신호등을 보는 방법 등을 말을 알아듣기 시작할 때부터 가르쳐 주어 익숙해지도록 해 준다.


창문, 베란다에는 안전장치를!
창문, 아파트 등의 베란다문 등에 안전 잠금장치 또는 안전대를 설치하고, 밖으로 나가는 문이나 지하실 등으로 통하는 문 등은 항상 잠궈 두어야 한다. 침대가 붙은 벽에 창문이 있다면, 침대에 올라가 창문을 열고 넘을 수 있으므로, 아이가 있는 집은 되도록 창가에 침대를 두지 않는 것이 좋다.


여분의 열쇠를 항상 준비하자.
각 방의 여분의 열쇠를 엄마가 찾기 쉬운 서랍에 보관해 둔다. 특히 화장실의 경우 버튼시식 손잡이의 문을 잠그고 제대로 닫지 않고 사용한 후, 잠귄 상태를 모르고 열어 두었다가 아기가 들어가서 문을 닫아 버리는 경우가 많다. 만약의 경우에 아이가 방에 문을 잠그고 갇히는 일이 있어도 당황하지 않도록 준비해 두는 것이 좋다.

출처 | 고귀한 탯줄

1

스크랩하기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전체 0
※ 게시판 운영 정책에 맞지 않는 댓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page
  0  

엄마품처럼 편안하게 하기스 기저귀
도담도담오가닉 유아용품 최대40% 특가 할인
해피랜드 쿨시리즈 단독 한정특가 기획전(2주)
유아동 도서 금액대별 사은품 및 할인 기획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