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성장&발달
아기돌보기
육아노하우
아기먹거리
아기건강
워킹맘육아
아빠 육아
마미라이프
신생아
1~2개월
3~4개월
5~6개월
7~8개월
9~10개월
11~12개월
13~18개월
19~24개월
25~30개월
31~36개월
만3~5세
만5~7세

Home > 육아>주제별>아기 건강>질병 가이드
아이 키울때 특히 주의해야 할 질병 best 5
베스트 베이비 | 2010.01.29 | 추천 13 | 조회 71438
스크랩하기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추운 겨울에는 감기, 중이염 등 호흡기 질병이 기승을 부린다. 또 건조해진 날씨는 아토피 등 각종 피부 질환도 유발한다. 겨울철, 아이들이 많이 걸리는 대표 질병과 그 대책을 알아보자. 겨울에 유행하는 질병과 그 예방법만 잘 알아두어도 건강한 아이를 만들 수 있다.



●1위 감기

주로 바이러스가 원인이 되는 것으로 겨울철 대표 질병. 고열은 물론 기침, 콧물 등으로 아이를 힘들게 한다. 미리 예방접종을 하거나 면역력을 길러주면 감기에 걸릴 확률이 낮아진다.



●2위 아토피

요즘 아이들의 80% 이상이 고생하고 있다고 알려진 아토피. 생후 2개월이 지나면서 본격적인 증상을 보이며 아이들을 괴롭게 하는데, 날씨가 건조한 겨울에는 특히 주의해야 한다.



●3위 중이염

감기에 걸리는 횟수가 늘어나니 합병증인 중이염도 많이 걸린다. 중이염에 걸리지 않으려면 항상 몸을 청결히 하고 주변을 쾌적하게 하는 등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신경을 써야 한다.



●4위 결막염

눈의 결막 부위에 바이러스나 세균에 의해 염증이 생기는 질병이다. 계절에 상관없이 쉽게 걸리는 알레르기성 결막염은 면역력이 약해지는 겨울에 특히 주의를 해야 한다.



●5위 장염

보통 여름에 많이 걸린다고 알려진 장염은 겨울에도 종종 걸릴 수 있으므로 주의한다. 장염에 걸렸을 때는 특별한 치료법이 있는 것이 아니므로 수분 섭취에 신경 쓴다.
▣ 1위 감기비인두염이라고도 불리는 감기는 주로 바이러스가 원인이 되어 코와 인두에 염증이 생기는 질병. 아이들의 경우 평균적으로 일 년에 5~8번 정도 감기에 걸리는데, 특히 겨울에 기승을 부린다. 고열과 기침, 콧물 등이 주요 증상이다.

†이렇게 예방하세요
01_ 가급적이면 외출을 삼간다
바이러스성 질환인 감기는 사람이 많고 먼지가 많은 곳에 가지 않는 것이 가장 좋은 예방법. 되도록 사람이 많은 곳으로 아이를 데리고 외출하지 않는다.
02_ 항상 손발을 깨끗이 씻는다
외출 후 집에 돌아오면 손발을 잘 씻어주고, 반드시 양치질을 시켜서 더러운 세균이 아이 몸에 남아 있지 않도록 한다.
03_ 잘 먹고 충분히 수면을 취한다
아이의 몸을 최상의 컨디션으로 유지해서 몸이 피곤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 좋다. 그러기 위해서는 잠을 충분히 재우고, 단백질과 비타민이 풍부한 음식을 먹여야 한다.
04_ 실내 습도는 촉촉하게 유지한다
실내 공기가 건조하면 면역력이 약한 아이들은 바로 감기에 걸리기 쉽다. 실내가 건조하지 않도록 습도는 항상 50~60% 정도로 유지하고 늘 환기하는 습관을 들인다.

†치료법은요
01_ 습도조절로 기도 점막을 부드럽게 한다
감기에 걸렸을 때 공기가 건조하면 기관지 점막액과 섬모 운동이 좋지 않아 빨리 낫지 않는다. 항상 가습기를 틀어서 실내 습도를 촉촉하게 맞춰서 아이의 기도 점막을 부드럽게 해줘야 한다.
02_ 등을 두드려 가래를 없애준다
아이가 콜록거리며 괴로워할 때는 아이의 등을 손바닥으로 살짝 두드리면서 가래가 잘 나오도록 해준다. 아이 등을 칠 때는 손목을 사용해서 가볍게 치면 된다.
03_ 엎드리거나 옆으로 눕게 한다
가래가 심할 때는 몸을 엎드리거나 옆으로 눕게 해서 가래가 잘 흘러나올 수 있도록 한다. 몸 안의 기관지는 각각 경사지어 있기 때문에 이런 자세로 있으면 가래가 고이지 않는다.
04_ 물을 충분히 먹여 수분을 보충한다
몸에 물이 부족하면 가래가 점점 진해져서 잘 안 나오게 되고 아이는 더욱 고통스러워하게 된다. 감기에 걸렸을 때는 수시로 충분히 물을 먹일 수 있도록 한다. ▣ 2위 아토피 대개 생후 2개월 이후에 나타나며 처음에는 거칠고 붉은 습진이 뺨에 생기다가 그 후 얼굴 전체, 목, 손목, 손, 배, 팔다리로 차츰 퍼져나간다. 3세 미만 아이들의 경우 팔꿈치 안쪽과 무릎 뒤쪽의 주름 접힌 곳에 아토피 증세를 보이며, 몹시 가려워한다는 특징이 있다.

†이렇게 예방하세요
01_ 쾌적한 집안 환경을 만든다
아토피 피부염은 환경의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질병. 집먼지진드기, 새집에서 나오는 화학물질, 공해 등 다양한 환경적 요인을 제거하고 주변을 청결하게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02_ 집먼지진드기에 유의한다
아이들에게 가장 알레르기를 잘 일으키는 것이 바로 집먼지진드기. 주로 침구, 카펫, 커튼 등에서 서식하므로 습도를 아주 높여서 서식할 수 없도록 하고, 침구류도 자주 삶아줘야 한다.
03_ 이유식은 최대한 늦게 시작 한다
아이들의 아토피 피부염을 유발하는 대표적 요인은 바로 음식. 위와 장 등 소화기관이 약한 아이들이 어떤 음식에 알레르기를 일으킬지 모르므로, 이유식은 생후 6개월 이후로 최대한 늦추는 것이 좋다.
04_ 아이가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음식을 알아둔다
보통 아이들은 우유나 단백질에 대한 알레르기가 있는 편. 달걀, 우유, 콩 등 단백질 식품이나 견과류 , 과일류도 알레르기를 유발시킬 수 있다. 알레르기 반응이 있는 음식을 알아두고 피해서 먹인다.

†치료법은요
01_ 손톱을 짧게 잘라 긁지 못하도록 한다
가려움증이 심하면 계속 긁게 되고 증세가 더 악화되곤 한다. 아이가 긁지 못하도록 손톱은 늘 짧게 깎아주고 옷소매를 길게 해서 손이 나오지 못하도록 한다.
02_ 순면 옷을 입혀서 피부 자극을 줄인다
아토피 피부염에 걸린 아이들의 피부는 매우 민감하다. 조그만 자극에도 쉽게 트러블이 일어나므로 털이나 나일론 소재의 옷, 색깔 옷은 피하고 순면으로 된 옷을 입히는 것이 좋다.
03_ 땀과 먼지는 그때그때 씻어준다
목욕을 너무 자주 하는 것은 좋지 않으나 외출 후 돌아왔을 때 아이에게 있는 땀과 먼지는 바로 샤워를 해서 닦아줘야 한다. 아이용 순한 비누를 쓰고 빨래한 옷은 잘 헹궈서 입힌다.
04_ 스테로이드제는 의사와 상의 후 사용한다
보통 이차 감염이 있을 때에는 항생제를 쓰며 가려움이 심할 때에는 항히스타민제를 쓴다. 스테로이드제 연고는 일시적으로 국소에만 사용하고 습진이 완화되면 횟수를 줄여야 한다. ▣ 3위 중이염 감기에 걸리면 이관을 덮고 있는 점막들에 염증이 생기고 붓는다. 이로 인해 세균이나 바이러스가 이관을 통해 중이강으로 들어오게 되면서 염증을 유발하는데, 이런 경우 중이염이라고 한다. 중이염에 걸리면 고열이 나면서 귀가 많이 아프고, 분비물이 나오거나 귀가 멍멍한 증상을 보인다.

†이렇게 예방하세요
01_ 항상 몸을 청결히 한다
아이의 손발을 항상 청결히 유지해주고 자주 목욕을 시켜 아이가 바이러스에 노출될 기회를 없애는 것이 중요하다.
02_ 주변 환경을 깨끗이 한다
중이염은 감기의 합병증일 경우도 있지만 주변의 오염된 여러 가지 공해물질로 인해 생기는 것일 수도 있다. 그러므로 항상 청결한 주변 환경 유지에 신경을 쓴다.
03_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한다
중이염은 감기 합병증인 경우가 많으므로 감기에 걸리지 않는 생활법을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 외출 시에는 손발을 깨끗이 닦고 항상 비타민과 단백질을 많이 먹인다.
04_ 귀지를 함부로 파지 않는다
집에서 아이 귀지를 함부로 파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자칫 잘못해서 귀 점막을 건드리거나 염증이 생길 수도 있기 때문이다. 되도록 건드리지 말고 가제수건으로만 가볍게 닦는다.

†치료법은요
01_ 가제수건을 대서 물을 닦는다
귀에서 물이 나오면 아이 귀에 깨끗한 가제수건을 대고 부드럽게 닦아준다. 증세가 심하면 가제수건을 댄 상태에서 병원으로 가야 한다.
02_ 젖은 수건으로 귀를 차게 해준다
아이가 귀가 심하게 아프다고 호소하면 젖은 수건을 귀 뒷쪽에 대준다. 귀를 차갑게 하면 통증을 한결 완화시킬 수 있다.
03_ 염증 있는 귀를 위쪽으로 해서 눕힌다
고름이 나오는 염증이 있는 귀를 위쪽 방향으로 해서 눕혀야 한다. 귀가 베개에 눌리거나 공기가 차단되면 세균이 더욱 번식해서 증세가 더 악화되기 때문이다.
04_ 10일 이상 항생제를 사용한다
귀가 아픈 증상이 사라졌다고 병이 완전히 좋아진 것이 아니다. 최소한 10일 정도는 시간을 가지고 꾸준히 치료를 해준다. ▣ 4위 결막염 눈의 결막 부위에 바이러스나 세균에 의해 염증이 생기는 병으로 눈이 빨개지고 눈물이 나면서 눈이 아프고 눈곱이 낀다. 진행 속도가 매우 빠른 유행성 결막염과 일년 내내 잘 걸리는 알레르기성 결막염으로 나뉜다.

†이렇게 예방하세요
01_ 손은 항상 깨끗하게 씻는다
결막염은 특별한 예방법이 없는 질병이므로 외출 후 돌아오면 바로 손을 씻고 양치를 하는 등 평소에 청결 관리를 잘해야 한다.
02_ 유행일 때는 사람 많은 곳은 피한다
접촉에 의해 옮는 병이기 때문에 결막염이 유행일 때는 대중목욕탕이나 수영장 등 사람 많은 곳은 피하는 것이 좋다.
03_ 물건을 같이 쓰지 않는다
가족 중에 결막염이 걸린 사람이 있다면 수건과 세숫대야 등 모든 물건은 같이 쓰지 않도록 해야 감염을 막을 수 있다.
04_ 눈에 손을 자주 갖다대지 않는다
습관적으로 눈에 손을 자주 갖다대는 아이가 있다. 손에 있는 각종 질병이 눈으로 들어가 각종 트러블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손을 대지 않도록 한다.

†치료법은요
01_ 눈을 긁지 못하게 한다
결막염에 걸리면 아프고 간지러워서 아이가 자주 눈에 손을 가져가게 된다. 손으로 눈을 만지면 비비게 되어 더욱 증세가 악화되므로 조심한다.
02_ 안대는 착용하지 않는다
눈병에 걸렸다고 안대를 착용하면 시력이 나빠질 우려가 있다. 웬만하면 안대를 차지 않고 그냥 내버려두는 것이 좋다.
03_ 식염수를 묻힌 거즈로 닦아 낸다
눈곱이 많이 끼면 식염수를 묻힌 거즈로 눈 주변을 조심스럽게 닦아 내는 것이 좋다. 하지만 눈곱이 심하면 바로 병원으로 데려가 치료하는 것이 더 효과적이다.
04_ 의사와 상담 후 맞는 안약을 사용한다
감염성 결막염일 때에는 항생제 안약으로 치료하며 알레르기성 결막염일 때에는 항히스타민제 안약이나 스테로이드 안약으로 치료해야 한다. ▣ 5위 장염 겨울에는 바이러스성 장염이 가장 흔하며 주로 바이러스에 오염된 음료수나 음식, 손과 입을 통해 전파된다. 경우에 따라 호흡기를 통하여 공기로 전파되기도 한다. 장염에 걸리면 설사, 열, 구토, 탈수 등 다양한 증상이 나타난다. 기간은 3일에서 일 주일 정도로 길지 않다.

†이렇게 예방하세요
01_ 사람이 많은 곳으로 외출을 삼간다
바이러스성 질병이므로 사람이 많은 곳에 가는 것을 삼가야 한다. 다른 사람과 함께 음식을 먹거나 손과 입을 접촉하는 것을 피한다.
02_ 손발을 잘 씻는다.
외출하고 돌아오면 반드시 손발을 씻는 습관을 들이고 평소에도 자주 항균 제품 등을 이용해서 손발을 씻어줘야 한다.
03_ 설사하는 사람과 접촉하지 않는다.
설사를 하는 사람은 바이러스성 장염의 세균을 보유하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 그러므로 주변에서 설사를 하는 사람이 있다면 접촉을 피해야 한다.
04_ 오염되거나 상한 음식을 주의한다
상한 음식을 먹으면 A형 간염을 유발시킬 수 있다. 바이러스에 노출된 음식이나 음료 등을 주의하고 항상 신선하고 싱싱한 음식을 먹도록 한다.

†치료법은요
01_ 수시로 물을 마셔 탈수를 막는다
바이러스 장염은 특별한 약이 없고 그냥 자연 치료를 해야 하므로 토하고 먹지 못하는 동안 몸 안의 수분이 모두 빠져나가 탈수가 되는 것을 막아야 한다. 수시로 물을 마시도록 한다.
02_ 금식하거나 포도당을 먹인다
아이의 설사가 심하면 6시간 정도 금식하고 보리차나 경구용 포도당 전해질 용액을 먹인다. 약국에서 시판하는 페디라나 에레드롤 같은 경구용 포도당 전해질을 사서 먹이면 좋다.
03_ 수액요법을 받는다
탈수가 심해지면 소변을 8시간 동안 보지 않고 계속 토하면서 처지고, 눈이 쑥 들어가고 입이 바싹 마르면서, 체중이 15% 이상 빠지는데 이때는 소아과에서 수액요법을 받아야 한다.

출처 | 베스트 베이비

13

스크랩하기 메일보내기 인쇄하기

전체 0
※ 게시판 운영 정책에 맞지 않는 댓글은 예고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 page
  0  

해피랜드 아동 겨울 내의 기획전
아가똥 배가리개 단독 기획전
프리미엄 이유식용기 출시기념 기획전
세움탯줄도장 부자만들기 이벤트★